PRESS CENTER

서울대병원, 정밀의료 강화로 최상의 암 치료 제공
작성일: 2018년 1월 30일

 

서울대병원은 정밀의료 강화를 통해, 최상의 암 치료를 제공하고자 암 정밀의료 플랫폼을 국내 최초로 도입했다.

 

지난해부터 차세대염기서열분석(NGS) 기반 유전자 패널검사에 선별급여가 적용됨에 따라 국내 의료환경에서 정밀의료 실현 가능성이 높아졌다.

 

검사를 위한 인프라 구축뿐만 아니라, 방대한 유전체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플랫폼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것.

 

이에 발맞춰 서울대병원은 암 정밀의료 플랫폼 사이앱스(Syapse)를 도입, 임상과 유전체 데이터를 통합해 유전체 해석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암환자에게 효과적이고 다양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예정이다.

 

이전 병원정보시스템에서는 임상과 유전체 데이터가 분리된 단편적 해석이었지만 사이앱스는 한 화면에 통합된 임상·유전체 데이터 분석기반을 제공하는 강력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지원한다. 이에 따라 의료진이 최적의 치료법을 검색하고 암치료 과정에서 획기적 개선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또 암 환자 데이터를 안전하게 유지하면서 다수의 관련 전문 의료진이 임상·유전체 데이터를 공유해 논의할 수 있는 장을 만들었다.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의학적 판단을 하는 근거중심 정밀 암 치료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.

 

서울대병원은 유전체 정보와 환자의 생활습관과 환경 등에 대한 정보를 토대로 맞춤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정밀의료센터를 개소했다.

 

정밀의료센터에서 만성·희귀질환, 그리고 암 관련 임상·유전체 데이터를 통합·분석하기 위한 솔루션이 필요한 시점에 미국 내 선도적인 암 정밀의료 플랫폼 사이앱스를 도입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.

 

서울대병원은 암 정밀의료 플랫폼을 바탕으로 전국 최대 규모의 정밀의료 데이터 공유 네트워크 생태계를 만들 계획이다.

 

네트워크에 참여한 전국 주요 병원과 암센터의 환자 치료 및 결과 데이터를 비교 및 분석해 효과적 치료법을 도출해 암 치료법을 개선할 수 있다. 뿐만 아니라 대형병원과 중소병원 간의 차이를 최소화해 많은 암 환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김경환 서울대병원 정보화실장은 “사이앱스는 유전체 분석 기술을 활용해 효과적인 암치료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는 잠재력을 제공하는 강력한 플랫폼”이라며 “이를 통해 서울대병원이 근거중심 정밀 암 치료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것”이라고 포부를 밝혔다.

 

사이앱스는 정밀의료를 통해 모든 암환자에게 최고 치료를 제공한다는 미션으로 미국 내 25개 주 300개 병원에 정밀의료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구축해 정밀의료 네트워크를 선도하는 IT 회사다. 국내에서는 독점총판 메가존을 통해 정밀의료 플랫폼 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.

 

<의협신문 1월 30일 이정환 기자 leejh91@doctorsnews.co.kr 원문 : http://www.doctorsnews.co.kr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21459>